충치

  • 정의

    충치, 즉 치아우식증은 플랙(치면세균막, plaque)내의 세균(S. mutans)이 배설하는 산에 의해서 치아 표면의 칼슘과 인같은 무기질이 빠져나가고 그 속의 단백질과 같은 유기질이 용해되어 결국 치아의 파괴 현상을 초래하는 증상을 말한다.

    S. mutans
    치아우식의 발생 원리
  • 정의 및 증상

    충치 세균이 배설하는 산은 플랙(치면세균막)의 수소이온농도를 pH 4.0~4.5까지 낮출 수 있다.
    일반적으로 수소이온농도지수가 pH 5.0~5.5 정도 이하이면 치면의 탈회(Demineralization)가 일어나 충치가 발생된다.
    치아우식 발생에 작용하는 인자는 환자자신요인(치아의 위치,형태, 타액의 양과 점조도, 유전, 질병, 임신, 수유 등)과 세균요인 (구강 내 산성세균의 종류, 양, 활동성 등)과 환경요인(구강 위생상태, 음식의 종류, 식수의 불소농도 등) 이 3가지가 합쳐지는 곳에서 치아우식이 발생하며 여기에 시간요인이 합쳐져서 치아우식이 진행된다.

    충치는 어릴 때부터 주로 발생하며, 점차 발생률이 계속 증가되다가 청년기가 지나면서 점차 발생 빈도가 둔화 되어 장년기가 되면 훨씬 덜 생긴다. 그러므로 충치는 아동과 청소년 및 청년기에는 특별히 예방 및 관리를 해줄 필요가 있다.

    충치가 일단 발생하면 치아 표면이 파괴되어 구멍이 생기게 되고 이 구멍은 점점 커진다. 초기에는 아프거나 불편감같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치과에서 구강 검사를 받지 않으면 본인이 잘 모르는 수가 많이 있다.

    이런 초기 우식 단계에는 치과에서 우식된 부위를 치과용 드릴로 긁어내고 그 자리에 아말감, 금 또는 레진(합성수지의 일종)과 같은 치과용 재료로써 채워주는 충전 치료를 한다. 그러나 초기우식을 방치하여 치수(신경)까지 우식이 확산되면 구멍이 커지고, 통증이 심하게 발생한다. 이때에는 치수내 신경을 제거하고 수일동안 치수 내부를 소독한 후 치과재료로 채워주는 신경치료를 받아야 하고, 이 단계에도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여 우식이 치수를 지나서 치아의 뿌리끝 턱뼈에 고름주머니를 형성하면 볼이 붓고 열이 나며 몹시 아파서 도저히 견딜 수가 없게 된다.

    이 경우에는 신경치료로 치료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치료가 불가능하여 치아를 뽑게 된다. 또한 충치치료를 한 후 충전물이 깨지거나 충전물과 치질사이에 또다시 우식이 발생될 수 있으므로 충치치료를 받았더라도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하여 정기검진을 받도록 하는것이 좋다."

  • 예방
    • 불소도포

      매년 한 두 번씩 불소를 치아에 발라준다. 강한 치아를 만들고, 산에 잘 견디게 된다.

    • 치아 홈 메우기

      어금니의 충치가 생길 만한 홈을 치과재료로 미리 메워 버리는 방법이다. → 90% 충치예방

    • 올바른 잇솔질법

      정확히 치아를 잘 닦고 잇몸을 마사지하는 방법을 교습한다.
      개인별 실습 지도를 통하여 일생동안 습관화 하도록 한다.

    • 당분 섭취 줄이기

      설탕 성분이 든 음식물의 섭취 횟수와 양을 되도록 줄이며, 야채나 과일을 많이 먹도록 한다.

    • 구강유산균 섭취

      아동들의 치아우식을 예방하기 위해서 과자나 초콜릿, 캔디 또는 껌을 제조할 때 설탕 대신 대체 감미료인 자일리톨이나 솔비톨 등을 사용하거나, 충치를 예방할 수 있는 구강유산균(oral care probiotics)을 섭취함으로써 아동들의 치아우식(충치)발생을 현저하게 줄일 수 있다."

치주

  • 정의

    잇몸병(치주병)이란 치아 주위 조직에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하며 치아를 잃게 되는 가장 흔한 원인 중에 하나이다.
    또 풍치라고도 한다. 염증에 의해 잇몸, 뼈(치조골), 치아 주위 지지 조직이 파괴된다.

  • 원인 및 증상

    플랙(Plaque, 치면세균막, 치아표면에 쌓이는 세균덩어리의 얇은 막)이 치주병을 일으키는 근본적인 원인이다. 치면세균막 내의 세균들이 독성 물질을 만들어 내어 잇몸에 염증을 일으켜 잇몸을 붉은 색으로 붓게 만들고 만지면 아프게 만든다.

    그리고 치면세균막을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딱딱한 석회화 물질인 치석으로 변하여, 잇몸에 염증을 더욱 심하게 만들고 점차 치조골을 파괴한다. 이와 같이 대부분의 치주병은 이를 잘 닦지 않아서 치아 주위가 불결하거나 치석이 많아서 생기게 된다.
    플랙의 독소에 의해 치아와 잇몸을 부착시켜주는 부분이 파괴되어 치아와 잇몸사이가 점점 벌어지게 된다.
    이 벌어진 틈을 치주낭(Periondontal Pocket)이라고 한다.

    이 틈으로 점점 더 많은 플래과 치석이 쌓이게 되고 그 틈은 더욱 깊어져 제거가 불가능한 깊은 치주낭을 형성하게 된다.
    결국은 뼈가 파괴되고 치아를 발치해야 하는 상황까지 가게 되는 것이다.

  • 잇몸병 진행단계
    • 건강한 치주조직

      잇몸의 색은 연분홍색이고, 이를 닦을 때 피가 나지 않으며, 잇몸이 단단하고 부어 있지 않은 상태이다. 식사 후와 잠자기 전에 올바른 방법으로 칫솔질을 한다면 건강한 치주 조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 초기의 잇몸 염증 (치은염)

      잇몸의 색이 붉어지고, 이를 닦을 때 종종 피가 나며, 잇몸이 부어 오른 상태이다. 예방적 개념의 치면세마(스케일링)를 6개월 또는 1년 정도의 주기로 받고 올바른 칫솔질법으로 이를 닦으면 건강한 치주 조직으로 다시 회복시킬 수 있다.

    • 초기 치주염

      치아에 붙은 세균 덩어리가 단단한 치석으로 변하고, 치아 주위 조직에 염증이 발생된다. 그 결과 잇몸이 부어서 피가 자주 나고, 치아가 솟아 오른 느낌이 들며, 입냄새도 나고, 냉온 자극에 민감해지기도 한다. 치과에 가서 잇몸 치료를 받으면 치주병이 더 이상 >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 진행된 치주염

      잇몸이 심하게 붓고, 피가 자주 나며, 이가 흔들리기도 하고, 이뿌리가 드러나기도 하며, 때로는 잇몸에 고름이 나와서 음식물을 잘 씹을 수가 없다. 방사선 사진을 찍어 보면 턱뼈가 상당히 파괴되어 치아의 뿌리가 턱뼈 속에 조금만 심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하루빨리 치과에 가서 잇몸 수술을 받아야만 하며, 더 심해지면 결국 치아를 뽑게 된다.

    치은염
    가벼운 치주염
    진행된 치주염
    중증의 치주염
    자각
    증상
    • 칫솔질 할 때 피가 난다.
    • 잇몸이 조금씩
      빨개지는 부분이 있다.
    • 칫솔질 할 때 피가 난다.
    • 치아가 흔들거리는
      느낌이 있다.
    • 잇몸이 근질거린다.
    • 잇몸이 빨개진다.
    • 치아가 길어진다.
    • 입냄새가 걱정된다.
    • 잇몸에서 고름이 난다.
    • 음식물을 씹기 어렵다.
    • 잇몸이 붓는다.
    • 치아가 흔들린다.
    • 입냄새가 심하다.
    • 잇몸에서 항상 고름이
      난다.
    • 씹을 수 없다.
    치주병의
    진행
    자각 증상
    치주병의 진행
    치은염
    • 칫솔질 할 때 피가 난다.
    • 잇몸이 조금씩 빨개지는 부분이 있다.
    가벼운
    치주염
    • 칫솔질 할 때 피가 난다.
    • 치아가 흔들거리는 느낌이 있다.
    • 잇몸이 근질거린다.
    • 잇몸이 빨개진다.
    진행된
    치주염
    • 치아가 길어진다.
    • 입냄새가 걱정된다.
    • 잇몸에서 고름이 난다.
    • 음식물을 씹기 어렵다.
    • 잇몸이 붓는다.
    중증의
    치주염
    • 치아가 흔들린다.
    • 입냄새가 심하다.
    • 잇몸에서 항상 고름이 난다.
    • 씹을 수 없다.
  • 예방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하여 치석을 제거한다. 치주병의 원인이 되는 치면세균막 생성을 줄이기 위하여 구강유산균을 섭취한다.

  • 자가진단
    • 양치질 할 때나 치실을 사용할 때 잇몸에서 쉽게 피가 난다.(잇몸이 붉은 색으로 붓고 만지면 아프다.)

    • 잇몸이 퇴축하여 치아뿌리가 드러나 있다.

    • 손가락으로 잇몸을 눌렀을 때 잇몸과 치아 사이에서 고름이 나온 적이 있다.

    • 씹을 때 아프고 치석이 눈에 보인다.

    • 치아가 흔들리고 위치가 이동한 것 같다(치아변위).

    • 씹을 때에 위,아래 치아의 다물리는 위치가 변한 것 같다(교합변위).

    • 입에서 악취가 나거나 안 좋은 맛이 느껴진다.

    • 치아가 차겁고 뜨거운 것에 민감해졌다.

구취

  • 정의

    구취, 즉 입냄새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사람의 입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를 말한다. 건강한 사람도 내뱉는 입김에 다소의 냄새가 나는데, 이것을 생리적 구취라고 하며,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고약한 냄새를 병적 구취라고 한다. 생리적 구취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병적 구취는 각종 구강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 원인 및 증상

    구취는 많은 사람들이 속이 좋지 않아서 생기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으로 구강 내의 원인이 거의 대부분(약 90%)을 차지하며, 약 85%가 구강위생 불량이나 치주질환 때문에 발생한다.

    구취의 95%는 구강과 ENT(이비인후)에서 발생
    ※ G Delanghe at al, THE LANCET(1997) 자료 편집
    발생위치 비율(%) Condition
    구강 87 치은염, 치주염, 설태
    ENT(이빈인후) 8 만성 편도염·축농증·비염, 이물질
    알수없음 5 -

    구취 대상자 260명을 상대로병인을 조사한 논문에 따르면, 대상자의 95%는 구강과 ENT(이빈후)에서 구취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구취를 유발하는 세균은 보통 혐기성 세균이며, 공기가 잘 닿지 않는 치조골, 혀 미뢰, 목구멍 등 입안 깊숙한 구강관리 사각지대에서 자라기 때문에 치약이나 가글액 같은 일반적인 구강관리 방법으로 쉽게 해결되지 않는다. 또한 구강관리 사각지대에 살아남은 소량의 구취 유발 세균이라도 생육환경이 맞으면 20~30분마다 2배로 금방 번식한다. 이처럼 구취 유발 세균의 끈질긴 생명력 때문에 쉽게 구취가 해결되지 않고 만성구취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의하여야 한다. 구취의 심도는 구강 내 염증, 치태(플랙)의 양, 타액의 분비량, 구호흡, 충치나 불량한 충전물 또는 보철물 등에 의해서 크게 영향을 받는다.

    구강 외 원인에 의한 구취는 대부분 숨을 내쉴 때 나오는 공기에 섞인 방향성 성분 때문에 발생하며, 생리적으로는 코로 호흡하지 않고 구강으로 호흡하게 되면 입안에서 세균이 과다 번식하게 되어 구취를 심하게 유발할 뿐 아니라 충치도 더욱 잘 생긴다.

    코나 전신의 질병과 관련돼 발생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비인후과에서 치료 받아야 하는 호흡기 질환, 즉 비염, 부비강염(축농증), 편도선염, 기관지염 등이 있고 내과에서 치료 받아야 될 소화기 질환, 즉 식도염, 위염, 십이지장염과 함께 전신적인 폐질환, 간질환, 신장질환, 당뇨병 등으로도 구취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틀니나 기타 보철물을 사용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보다 입냄새가 쉽게 날 수 있는 조건이 되므로 구강 위생에 더욱 관심을 쏟아야 한다.

  • 진단

    구취를 진단하고 검사하는 방법으로는 구취의 직접적 요인으로 작용하는 휘발성 황화합물의 양을 객관적으로 측정하여 구취의 정도를 파악하는 Oral Chroma, Halimeter, Refres 등의 구취측정기 검사와 구강 건조증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침 분비량 측정 검사 등이 있다. 객관적으로 측정된 구취의 정도가 정상 범위이지만 본인 스스로 구취로 인해 심하게 고민하고 있다면, 망상이나 건강 염려증에 의한 주관적 구취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간이 정신 검사를 실시하기도 한다.

    이외 다른 질환으로 인한 구취가 발생할 수도 있으니, 구강 내 원인이 아니라고 판단이 되면 다른 질환에 대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 예방
    • 구취 발생이 많은 음식들(양파, 마늘, 파, 김치, 겨자류 등)이나 약제는 자제한다.

    • 칫솔, 치과용 실, 치간 칫솔 등을 적절히 활용하여 청결한 구강 상태를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혀 또한 부드러운 칫솔로 닦아 내는 것이 좋다.

    • 구취를 예방 및 개선할 수 있는 구강유산균(oral care probiotics)를 꾸준히 섭취한다.

구강건조증

  • 정의

    침 분비가 줄어들거나 그 외의 다양한 원인 때문에 입 안이 마르는 증상

  • 원인 및 증상

    건강한 성인은 하루에 1 ~ 1.5 L의 침이 분비되는데, 이보다 적게 침이 나오면 입이 마른다고 느끼게 된다. 또는 입으로 숨을 쉬면서 입 안의 수분이 증발되면 주관적으로 구강의 건조함을 느낄 수도 있다.

    구강 건조증의 원인으로는 쇼그렌 증후군, 빈혈, 당뇨, 영양소 결핍, 노화 등의 전신적인 원인에 의해 타액의 양이 줄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약물 복용, 신경계 질환으로 구강 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우울증 등의 정신적인 질환도 침 분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항암제 투여와 침샘 근처의 방사선 치료는 구강 건조증을 흔히 일으킨다.

    구강의 건조감이 심하면, 음식을 씹어 삼키기 어려워지고, 말을 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 또한, 침이 소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소화 장애도 생길 수 있으며, 맵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먹으면 입 안에 통증을 느낄 수도 있다. 치은염이나 충치 등도 더 잘 생긴다.

  • 진단

    기본 상태에서의 침 분비가 분당 0.1 mL 이하이면 진단할 수 있다.
    쇼그렌 증후군 등을 감별하기 위해 소타액선 조직검사를 시행한다. 혈액검사와 종양의 침범을 평가하기 위한 CT 등으로 검사할 수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타액선 스캔도 실시해야 될 때가 있다.

  • 치료 및 예방
    • 타액 분비가 충분하지 않다면 침의 분비를 자극하는 껌이나 신 음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심한 구강건조증이 있을 때는 인공타액이 도움을 줄 수 있다.

    •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며, 뜨겁고 건조한 곳에 오래 있는 것을 피해야 한다. 술과 담배 또한 구강 건조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침 분비가 줄어들면 충치가 더 잘 생길 수 있으므로 평소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한다.

    • 무설탕 껌이나 신 음식 및 과일, 채소 등을 섭취하여 타액의 분비를 자극시키거나, 구강유산균(oral care probiotics)을 꾸준하게 섭취한다.